상길! 홈페이지 상길이를 만나요| ZanNavi's space
  현재위치 ► ZanNavi's space : 사진첩 : 글읽기  

----------------------------------------------------------------------
사진첩 [게시판홈][글목록][댓글쓰기][프린트출력]
토론 게시판 블로그  
수영이와 함께하는 일상 2
모두 16개의 글이 있습니다. 토론기간: 2009.7.12(하루동안)
한나와 함께하는 나들이 ##################### | 손상길, 장모 22개 N 칭얼대는 한나 #%#%#%#%#%#%#%#% | 손상길 8개 N

손상길님께서 2009.7.12(일) 새벽 0시에 쓰신 글입니다 / 조회수:17153

[그림:IMG_5382.jpg]
요즘들어 부쩍 모빌을 좋아하는 수영이.
빙글빙글 돌아가는 원숭이며 타조며 기린이며 마냥 신기해하며 눈을 떼어놓질 않습니다.

[고치기][파일첨부][글목록] [Top]


손상길님께서 2009.7.12(일) 새벽 0시에 쓰신 글입니다 / 조회수:8072

[그림:IMG_5394.jpg]
엄마 내 손 어디갔어?

[고치기][파일첨부][글목록] [Top]


손상길님께서 2009.7.12(일) 새벽 0시에 쓰신 글입니다 / 조회수:8064

[그림:IMG_5395.jpg]
으앙 내손...
장모님께서 한꾸러미 보내주신 옷중엔 아직 큰것들도 있어서, 팔다리를 걷었은데도 아직 이만큼 남네요.
수영아 이쁜옷 입을려면 아직 한참을 더 커야한단다.

[고치기][파일첨부][글목록] [Top]


손상길님께서 2009.7.12(일) 새벽 0시에 쓰신 글입니다 / 조회수:8081

[그림:IMG_5399.jpg]
아빠, 이거 바로 입힌거 맞어요?
친구가 보내준 옷인데 한참 크군요.

[고치기][파일첨부][글목록] [Top]


손상길님께서 2009.7.12(일) 새벽 0시에 쓰신 글입니다 / 조회수:8090

[그림:IMG_5400.jpg]
아앙, 스타일 안나게 이게 뭐람~
네가 빨리 커야한단다.

[고치기][파일첨부][글목록] [Top]


손상길님께서 2009.7.12(일) 새벽 0시에 쓰신 글입니다 / 조회수:8079

[그림:IMG_5416.jpg]
아빠 자리를 완전히 차지한 수영이.
어찌된 영문인지 엄마·아빠 침대에서 재우면 잘 깨지도 않고 훨씬 더 잘 잡니다.

[고치기][파일첨부][글목록] [Top]


손상길님께서 2009.7.12(일) 새벽 0시에 쓰신 글입니다 / 조회수:8093

[그림:IMG_5418.jpg]
뭐니뭐니해도 먹을때가 최고

직접 모유수유, 유축한 모유, 그리고 모자랄땐 분유.
하루 18~22온즈씩 잘 먹고있답니다.

[고치기][파일첨부][글목록] [Top]


손상길님께서 2009.7.12(일) 새벽 0시에 쓰신 글입니다 / 조회수:8078

[그림:IMG_5427.jpg]
목욕은 좋지만 추운건 싫어요

[고치기][파일첨부][글목록] [Top]


손상길님께서 2009.7.12(일) 새벽 0시에 쓰신 글입니다 / 조회수:8085

[그림:IMG_5432.jpg]
몸을 닦아주면 그렇게 좋아할수 없지요

[고치기][파일첨부][글목록] [Top]


손상길님께서 2009.7.12(일) 새벽 0시에 쓰신 글입니다 / 조회수:8082

[그림:IMG_5434.jpg]
새로산 목욕타월입니다.

[고치기][파일첨부][글목록] [Top]


손상길님께서 2009.7.12(일) 새벽 0시에 쓰신 글입니다 / 조회수:8086

[그림:IMG_0195.jpg]
먹을껄 조금 참고 운동해서 살빼볼까?

[고치기][파일첨부][글목록] [Top]


손상길님께서 2009.7.12(일) 새벽 0시에 쓰신 글입니다 / 조회수:8077

[그림:IMG_5444.jpg]
아빠와 함께 토닥토닥 코~

[고치기][파일첨부][글목록] [Top]


손상길님께서 2009.7.12(일) 새벽 0시에 쓰신 글입니다 / 조회수:8057

[그림:IMG_0197.jpg]
알파맘 희정이가 애기가 가장 잘 문다는 공갈젖꼭지를 찾아찾아 사다줬어요.
꼭지가 엄청 크길래 과연 이걸 좋아할까 했는데, 한번 입맛들이니 입에서 떼놓질 않고 착 달라붙었습니다.

[고치기][파일첨부][글목록] [Top]


손상길님께서 2009.7.12(일) 새벽 0시에 쓰신 글입니다 / 조회수:8088

[그림:IMG_5480.jpg]
새로산 속싸개. 역시 알파맘 희정이가 찾아찾아 사다준걸요. 길이가 한참 길어서 두세번을 칭칭 감아둘수 있습니다.

[고치기][파일첨부][글목록] [Top]


손상길님께서 2009.7.12(일) 새벽 0시에 쓰신 글입니다 / 조회수:8087

[그림:IMG_5481.jpg]
애기때는 꼬옥 싸매줘야 잘때 꿈틀대며 스스로 깨질 않는다는군요.

[고치기][파일첨부][글목록] [Top]


손상길님께서 2009.7.12(일) 새벽 0시에 쓰신 글입니다 / 조회수:8087

[그림:IMG_5528.jpg]
엄마 배 위에서 곤히 자는 수영이

[고치기][파일첨부][글목록] [Top]


한나와 함께하는 나들이 ##################### | 손상길, 장모 22개 N 칭얼대는 한나 #%#%#%#%#%#%#%#% | 손상길 8개 N

카테고리 변경 :

댓글을 써주세요... [새글쓰기]
제목
작성자 계속 저장
(이곳 주인장 아이디를 한글 혹은 영문자로 입력해주세요. 홈페이지 주소와 같습니다.)
(골치아픈 스팸땜에 그렇습니다. 너그러이 애교로 봐주시길 부탁드릴께요.)
내용
카테고리 : 수영아빠·한나엄마

----------------------------------------------------------------------

이 페이지의 최종수정일: 2016.7.18
Copyright (C) 2000-2020 손상길
저작권에 대한 본 사항이 명시되는 한, 어떠한 정보 매체에 의한 본문의 전재나 발췌도 무상으로 허용됩니다. [copyle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