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길! 홈페이지 상길이를 만나요| ZanNavi's space
  현재위치 ► ZanNavi's space : 사진첩 : 글읽기  

----------------------------------------------------------------------
사진첩 [게시판홈][글목록][댓글쓰기][프린트출력]
토론 게시판 블로그  
병원에서의 3박4일
모두 18개의 글이 있습니다. 토론기간: 2009.6.5(하루동안)
2009년 5월 21일, 새로운 여정의 시작 ############ | 손상길 12개 N 집에 왔습니다. ########### | 손상길 11개 N

손상길님께서 2009.6.5(금) 밤 9시에 쓰신 글입니다 / 조회수:14007

[그림:IMG_5097.jpg]
회복실로 옮겨온 사랑스러운 모녀.

건강하게 나와줘서 고맙다, 한나야.
이쁜 아기 낳아줘서 고마워요, 여보야.

[고치기][파일첨부][글목록] [Top]


손상길님께서 2009.6.5(금) 밤 9시에 쓰신 글입니다 / 조회수:6644

[그림:IMG_5102.jpg]
애써준 의사선생님과 함께. 닥터 민더만.
솔직히 사전에 아무런 정보가 없어서, 그냥 이름만 보고 선택했던 의사.
처음엔 좀 무뚝뚝하고 그래서 괜찮나 싶었는데, 방문 회수가 늘면서 점차적으로 믿음이 가고 정감이 가는 의사였습니다.

[고치기][파일첨부][글목록] [Top]


손상길님께서 2009.6.5(금) 밤 9시에 쓰신 글입니다 / 조회수:6639

[그림:IMG_5099.jpg]
한나 캡슐.
한나를 위한 맞춤싸이즈 우주복.

[고치기][파일첨부][글목록] [Top]


손상길님께서 2009.6.5(금) 밤 9시에 쓰신 글입니다 / 조회수:6654

[그림:IMG_5104.jpg]
희정이 손목에도, 내 손목에도, 그리고 한나에겐 발목에 여러 밴드를 차고 있었지요.
한나 발목의 이 장치는 병원밖으로 나가면 경보를 울리게 되어있답니다.

[고치기][파일첨부][글목록] [Top]


손상길님께서 2009.6.5(금) 밤 9시에 쓰신 글입니다 / 조회수:6656

[그림:IMG_5103.jpg]
회복실 전경. 무엇보다도 좋은것은 엄마와 아기와 내가 함께 있을수 있다는거.

[고치기][파일첨부][글목록] [Top]


손상길님께서 2009.6.5(금) 밤 9시에 쓰신 글입니다 / 조회수:6644

[그림:IMG_5106.jpg]
한나야, 엄마 젖 줄까?

우리 가족은 모유수유를 시도하고 있습니다.
이게이거 쉽지는 않더군요.

[고치기][파일첨부][글목록] [Top]


손상길님께서 2009.6.5(금) 밤 9시에 쓰신 글입니다 / 조회수:6634

[그림:IMG_5109.jpg]
병원에서 주는 밥. 미역국에 따스한 밥은 미국 병원에선 언감생심.

[고치기][파일첨부][글목록] [Top]


손상길님께서 2009.6.5(금) 밤 9시에 쓰신 글입니다 / 조회수:6650

[그림:IMG_5111.jpg]
우리를 경악케 했던 과자부스러기.
12시간끝에 막 출산한 산모에게, 배가 너무 고파서 뭐 먹을거 없냐고 간호사한테 부탁하니, 특별히 가져다준 이것들.
그 간호사나 병원시스템이 너무한게 아니라, 산모를 대하는 기본적인 마인드가 우리랑은 너무 다른 듯합니다.
미국 산모들은 아기 쑥쑥낳고는 다음날로 집에 가서 회사출근한다고 한다던데요.

[고치기][파일첨부][글목록] [Top]


손상길님께서 2009.6.5(금) 밤 9시에 쓰신 글입니다 / 조회수:6634

[그림:IMG_5112.jpg]
보시는 분 역겨울수도 있겠지만, 우리 한나 첫 응가라 기록으로.
책에서 본대로 까망에 가까운 짙은 녹색 응가입니다.
자기 자식 응가에선 향내가 난다는건 틀림없는 사실이었습니다.

[고치기][파일첨부][글목록] [Top]


손상길님께서 2009.6.5(금) 밤 10시에 쓰신 글입니다 / 조회수:6660

[그림:IMG_5113.jpg]
한나의 요람에 붙어있는 라벨. 태어나자마자 소아과 의사를 지정해야하는데, 닥터 뱅가시는 단 한번도 본적이 없다는. 이맘때가 미국에선 연휴기간이라 대신 대타의사인 닥터 런드퀴스트를 봤었고, 2주가 지난 지금껏 보고있습니다.

[고치기][파일첨부][글목록] [Top]


손상길님께서 2009.6.5(금) 밤 10시에 쓰신 글입니다 / 조회수:6643

[그림:IMG_5117.jpg]
희정이가 먹는 밥과 미역국은 어디서 난것일까요.

[고치기][파일첨부][글목록] [Top]


손상길님께서 2009.6.5(금) 밤 10시에 쓰신 글입니다 / 조회수:6644

[그림:IMG_5119.jpg]
잘 자라 우리아가. 조금이라도 더 안아보고 싶고 얼러주고 싶고 만져주고 싶고 그랬지만, 산후조리중인 희정이에겐 아기를 드는것조차 힘겨운 일이었습니다.

[고치기][파일첨부][글목록] [Top]


손상길님께서 2009.6.5(금) 밤 10시에 쓰신 글입니다 / 조회수:6664

[그림:IMG_5123.jpg]
고맙게도 한나는 플라스틱 요람에서 잠을 잘 자고 있네요.

[고치기][파일첨부][글목록] [Top]


손상길님께서 2009.6.5(금) 밤 10시에 쓰신 글입니다 / 조회수:6661

[그림:IMG_5127.jpg]
우리 가족 첫 가족사진.

[고치기][파일첨부][글목록] [Top]


손상길님께서 2009.6.5(금) 밤 10시에 쓰신 글입니다 / 조회수:6661

[그림:IMG_5125.jpg]
저 이쁜가요?

[고치기][파일첨부][글목록] [Top]


손상길님께서 2009.6.5(금) 밤 10시에 쓰신 글입니다 / 조회수:6654

[그림:IMG_5129.jpg]
이제는 집에 가야할 시간. 이곳에선 카시트가 없으면 병원밖을 안내보낸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카시트에 과도한 신경을 씁니다. 카시트가 제대로 설치되어있는지 따로 검사를 받는걸 "권장"하고, 권장하는 바 대로 검사를 받고 왔지요.

[고치기][파일첨부][글목록] [Top]


손상길님께서 2009.6.5(금) 밤 10시에 쓰신 글입니다 / 조회수:6646

[그림:IMG_5130.jpg]
병원문을 나설때, 산모는 휠체어를 타고, 아기는 산모 품에 안겨서 나오게 되지요.
병원서 마련해준 축하케익.

[고치기][파일첨부][글목록] [Top]


손상길님께서 2009.6.5(금) 밤 10시에 쓰신 글입니다 / 조회수:6641

[그림:IMG_5131.jpg]
몸에 꽁꽁 둘러싸는거라 거추장스럽기만 할텐데, 우리 한나는 잘만 잡니다.

[고치기][파일첨부][글목록] [Top]


2009년 5월 21일, 새로운 여정의 시작 ############ | 손상길 12개 N 집에 왔습니다. ########### | 손상길 11개 N

카테고리 변경 :

댓글을 써주세요... [새글쓰기]
제목
작성자 계속 저장
(이곳 주인장 아이디를 한글 혹은 영문자로 입력해주세요. 홈페이지 주소와 같습니다.)
(골치아픈 스팸땜에 그렇습니다. 너그러이 애교로 봐주시길 부탁드릴께요.)
내용
카테고리 : 수영아빠·한나엄마

----------------------------------------------------------------------

이 페이지의 최종수정일: 2016.7.18
Copyright (C) 2000-2019 손상길
저작권에 대한 본 사항이 명시되는 한, 어떠한 정보 매체에 의한 본문의 전재나 발췌도 무상으로 허용됩니다. [copyle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