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길! 홈페이지 상길이를 만나요| ZanNavi's space
  현재위치 ► ZanNavi's space : 사진첩 : 글읽기  

----------------------------------------------------------------------
사진첩 [게시판홈][글목록][댓글쓰기][프린트출력]
토론 게시판 블로그  
암스텔담. 팡코프 미술관

손상길님께서 2001.7.23(월) 오후 4시에 쓰신 글입니다 / 조회수:7987

[그림:반고호미술관티켓.jpg] [그림:반고호미술관.jpg]
이곳 사람들은 '고호'라 그러지 않고 '팡코프'라고 발음한다.
바로 옆에 렘브란트가 걸려있는 국립박물관(Rijksmuseum)을 과감히 포기하고 찾아간 고호 미술관. 렘브란트는 런던의 내셔널갤러리에서 날 얼어붙게 만들었던 렘브란트의 자화상으로 만족하자.

빈센트 반 고호. 만인의 연인.
그의 수많은 작품을 보면서 그를 기린다.
고호의 거친 붓놀림 속에는 그에게 빠져들수 밖에 없는 마력이 있다.

2층에는 우리나라에선 소개되기 힘들(왜?) 그의 일본판화 컬렉션과 모사품에 가까운 그의 일본풍 작품을 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그 당시엔 일본 것이든 뭐든 간에 동양것이라면 화가들 눈엔 참신한 영감을 줬음에 틀림없다. 그들에겐 새로운 것이기 때문이리라.

바깥 구멍가게 같은데서 그림 그려진 티셔츠를 더 많이 파는데, 실제 이곳 미술관엔 없는 작품 Iris가 그려진 티셔츠를 샀다. Iris는 뉴욕에 있다고 알고 있다.

[고치기][파일첨부][글목록]


암스텔담, 네덜란드. 97.1.29 ## | 손상길 N 뮌헨(퓌센), 독일. 97.1.30~31 | 손상길 N

카테고리 변경 :

댓글을 써주세요... [새글쓰기]
제목
작성자 계속 저장
(이곳 주인장 아이디를 한글 혹은 영문자로 입력해주세요. 홈페이지 주소와 같습니다.)
(골치아픈 스팸땜에 그렇습니다. 너그러이 애교로 봐주시길 부탁드릴께요.)
내용
카테고리 : 97 겨울 유럽여행

----------------------------------------------------------------------

이 페이지의 최종수정일: 2016.7.18
Copyright (C) 2000-2020 손상길
저작권에 대한 본 사항이 명시되는 한, 어떠한 정보 매체에 의한 본문의 전재나 발췌도 무상으로 허용됩니다. [copyle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