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길! 홈페이지 상길이를 만나요| ZanNavi's space
  현재위치 ► ZanNavi's space : 사진첩 : 글읽기  

----------------------------------------------------------------------
사진첩 [게시판홈][글목록][댓글쓰기][프린트출력]
토론 게시판 블로그  
집안 구석구석
모두 14개의 글이 있습니다. 토론기간: 2004.1.6 ~ 2005.1.3(약 12달동안)
치즈케익 만들기 ##### | 손상길 5개 N 토끼 친구들 ^3 | 손상길 N

손상길님께서 2004.1.6(화) 낮 3시에 쓰신 글입니다 / 조회수:15006

[그림:IMG_7072.jpg]
공부방, 산만하기 그지 짝이 없는 제 자리입니다.

[고치기][파일첨부][글목록] [Top]


손상길님께서 2004.1.6(화) 낮 3시에 쓰신 글입니다 / 조회수:7959

[그림:IMG_7073.jpg]
여긴 희정이 책상...의 옆자리.
도대체 어디가 어딘지 몰라 미국지도를 하나 사붙였습니다.

[고치기][파일첨부][글목록] [Top]


손상길님께서 2004.1.6(화) 오후 4시에 쓰신 글입니다 / 조회수:7971

[그림:IMG_7506.jpg]
마지막 term paper를 쓰느라... 정신없는 내책상.
시간에 쫓겨 도대체 뭘 써댔는지 한번도 다 읽어보지도 못하고 제출해야했던 마지막 숙제.
하긴 영어로 썼으니, 쓸때도 뭐라썼는지 모르고 썼는데, 뭐라 쓰여진건지 모르겠는걸 읽는건 더 짜증나지 않겠습니까...

[고치기][파일첨부][글목록] [Top]


손상길님께서 2004.1.6(화) 오후 4시에 쓰신 글입니다 / 조회수:7971

[그림:IMG_7568.jpg]
처음보고 단박에 반해버렸던 벽난로.
이걸 과연 써먹을수 있을까 걱정을 했건만... 으흐흐...

[고치기][파일첨부][글목록] [Top]


손상길님께서 2004.1.6(화) 오후 4시에 쓰신 글입니다 / 조회수:7984

[그림:IMG_7507.jpg]
정말 고생해서 만들었던 futon 입니다.
완전히 펴서 굳이 침대로 만들지 않아도, 침대처럼 쓸수있다는...

[고치기][파일첨부][글목록] [Top]


손상길님께서 2004.1.6(화) 오후 4시에 쓰신 글입니다 / 조회수:7975

[그림:IMG_7106.jpg]
오호... 마님처럼 앉아있는 우리 후이종.
푸톤앞에 놓을 테이블을 골라골라 샀는데,
이게 약간 높습니다. 미국인의 체형에 맞춘건가.
얼마나 높나면, 테이블에 뭘 놓고 바닥에 앉아서 먹기가 (우리식 생활패턴)
여간 어색한게 아니랍니다. 엉거주춤하게 목을 치켜세워 먹어야하지요.
대신, 이처럼, 발 올려놓고 만사 편안하게 늘어져있긴 딱입니다. (이게 미국식 패턴이려나...?)

[고치기][파일첨부][글목록] [Top]


손상길님께서 2004.1.6(화) 오후 4시에 쓰신 글입니다 / 조회수:7969

[그림:IMG_6884.jpg]
여긴 세탁실... 집안에 있는게 아니라 아파트 동별로 따로 마련되어있습니다.
25센트짜리 동전(쿼터) 네개 혹은 다섯개나 잡아먹는 돈귀신이지요.
학교 기숙사에 있던 동전세탁기랑 대동소이합니다.
대신 건조기가 좀 확실하죠. 역시 동전 네개나 잡아먹는 돈귀신2.

[고치기][파일첨부][글목록] [Top]


손상길님께서 2004.1.6(화) 오후 4시에 쓰신 글입니다 / 조회수:7997

[그림:IMG_6740.jpg]
왠걸, patio에 놀러온 자벌레입니다.
벌레...에 대해서 할말이 좀 있는데,
일단 한마디로 요약하면... 미국벌레들은 "크다"입니다.
하긴, 여긴 모든게 크죠. 크기로 모든걸 압도해버리는, 그래서 크기에 집착하는.
아아, 이 자벌레는 무척 작은 크기였습니다.

[고치기][파일첨부][글목록] [Top]


손상길님께서 2004.1.6(화) 오후 4시에 쓰신 글입니다 / 조회수:7984

[그림:IMG_6942.jpg]
번개치는 날, 거실문으로 나가 사진을 찍었는데...
제대로 나올리는 없죠. T_T
주변에 산도 없고, 건물도 없고, 가로막는 게 아무것도 없는지라
저멀리 하늘에서 내리꽂는 벼락, 저 위에서부터 지글지글 쩌억하니 하늘을 가르는
영화나 사진에서나 봄직한 번개치는 모습을 여기선 심심찮게 볼수 있습니다.
근데 왜 사진에 안담기는거시야.

[고치기][파일첨부][글목록] [Top]


손상길님께서 2005.1.3(월) 새벽 0시에 쓰신 글입니다 / 조회수:7877

[그림:IMG_8044.jpg]
새로 산 홈씨어터시스템, 그리고 우리가 딸이라고 부르는 화분

[고치기][파일첨부][글목록] [Top]


손상길님께서 2005.1.3(월) 새벽 0시에 쓰신 글입니다 / 조회수:7882

[그림:IMG_8042.jpg]
얘는 우리 아들

[고치기][파일첨부][글목록] [Top]


손상길님께서 2005.1.3(월) 새벽 0시에 쓰신 글입니다 / 조회수:7869

[그림:IMG_8043.jpg]
희정이가 끔찍히도 아끼는 양키캔들

[고치기][파일첨부][글목록] [Top]


손상길님께서 2005.1.3(월) 새벽 0시에 쓰신 글입니다 / 조회수:7877

[그림:IMG_8038.jpg]
희정이가 뜯어놓은 과자에 솔깃하는 친구들

[고치기][파일첨부][글목록] [Top]


손상길님께서 2005.1.3(월) 새벽 0시에 쓰신 글입니다 / 조회수:7918

[그림:IMG_9156.jpg] [그림:IMG_9154.jpg]
집안의 작은 사치. 우연찮게 에스프레소 기계가 생각보다 그리 비싸지 않다는걸 깨닫다. $30~40 정도? 그럼에도 큰맘먹고 로렌스 다운타운에 있는 위버스-미니 백화점 같은데-에 갔는데... 예상과 달리 $100되는 놈으로 집어나오다니, 에혀, 참. 커피 뽂고 가는 기계는 없어도, 동네 슈퍼만 가도 원두커피를 살수 있고 그자리서 직접 갈수 있으니 커피를 구하는데 어려움은 없다. 사실 커피향에 대한 심오한 미감이 없는지라, 이 에스프레소 기계에서 가장 탐이 나는건 우유를 스팀으로 데울수 있다는것이다. 풍성한 우유 거품과 함께.

[고치기][파일첨부][글목록] [Top]


치즈케익 만들기 ##### | 손상길 5개 N 토끼 친구들 ^3 | 손상길 N

카테고리 변경 :

댓글을 써주세요... [새글쓰기]
제목
작성자 계속 저장
(이곳 주인장 아이디를 한글 혹은 영문자로 입력해주세요. 홈페이지 주소와 같습니다.)
(골치아픈 스팸땜에 그렇습니다. 너그러이 애교로 봐주시길 부탁드릴께요.)
내용
카테고리 : 유학통신

----------------------------------------------------------------------

이 페이지의 최종수정일: 2016.7.18
Copyright (C) 2000-2019 손상길
저작권에 대한 본 사항이 명시되는 한, 어떠한 정보 매체에 의한 본문의 전재나 발췌도 무상으로 허용됩니다. [copyleft]